[체험] 돌체 브라운 맥시,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 (5) 사용기 - 북마크 포켓링, Weekly navigation 일(WORK)과 삶

플레너를 사용함에 있어서 중요한 것중 하나가 오늘을 빨리 찾아 가는것(?)입니다.
오늘의 일정을 확인한다던가, 오늘에 일들을 기록할때 한장 한장 넘겨가면서 해당 페이지를 찾아야 한다는 것은 어딘가 낭비스러운 면이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을 빨리 찾아 갈수 있도록 북마크 하는법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어 볼까 합니다.

먼저 북마크 포켓링 입니다.




북마크 포켓링은 플래너의 해당 페이지를 빠르게 펼쳐 볼 수 있도록 하는 제품 입니다.
개인적으로 플래너를 두껍게 사용하다보니 저에게는 꼭 필요한 제품이네요.


북마크 포켓링은 투명한 재질에 눈금자가 표시되어 있어 있습니다.
자를 따로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가끔 필요할 때가 있더라구요. 사진을 잘라 플래너에 붙일때나, 
작업중 크기를 확인할 필요한 경우 사용하면 유용합니다.
또한, 6공 바인더 링을 열지 않아도 탈부착이 가능한 형태로 되어 있고, 
지난 1년간 사용했는데 눈금이나 방안선이 지워지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여기저기 긇힌 자국이 있지만, 뭐 재질이 플라스틱이다 보니 어쩔수 없는 부분입니다.

북마크를 하는 또한가지 방법으로는 Weekly Appointments, navigation을 사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원래 목적은 주단위로 할일을 체크하고, 해야할 일들을 잘 처리했는지 잊지 않기 위해서 사용하는 툴입니다.
개인적으로 사용하다보니 종이 재질로 되어 있어, 주별로 여러 장을 북마크 하여 사용하기에는 좀 번거로운 부분이 있어,
해당 주간에 필요한 것만 적어서 같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 단위로 업무와 개인이 해야할 것들(하루에 끝내는 업무들이 아닌 장기 플랜으로 갖고 갈것들을 적오 놓는 공간 입니다.)을 적어놓고, 해당 주간에 요일별로 꼭 해야할 것들 이를테면 월요일에는 주간보고, 금요일에는 보안점검 등과 같이 주기적으로 해야할것이나 마감을 놓치지 말아야 할것들을 적어 놓으면 편리합니다.

종이 재질이기는 하지만 속지와는 다르게 두툼한 재질로 되어 있고 공 바인더 링을 열지 않아도 탈부착이 가능한 형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용결과 여러번을 뺐다 끼워도 빠지거나 하지 않습니다. 

위에 두가지를 이용하면, 북마크를 쉽게 하실면서 플래너를 다양하게 즐기실 수 있을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이 두가지를 같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두가지를 같이 사용하고 있는 이유는 북마크 포켓링에는 무언가를 적을 수 없고, Weekly에는 눈금자가 없기(?) 때문이랍니다.
개인별로 편한 어느 한쪽을 택하여 사용하셔서 북마크에는 문제가 없답니다.

명절이 끝나고 새해의 새로운 시작으로 올한해의 계획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보는 시점이 되었네요.
다양한 툴들을 이용하셔서 올해도 하고자 하는 많은 것들을 이루시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체험] 돌체 브라운 맥시,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 (4) 사용기 2 - 바인더 편 일(WORK)과 삶

2월 1일 명절을 보내고 나서 이제 시간이 조금 났네요.
오늘은 이번 이번트에서 제공해 준것은 아니지만 유용한 것들을 함께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다 사용하신 플레너를 어떻게 보관 하시나요?
주단위로 작성하시는 분들이야 플레너 자체를 보관하면 되겠지만, 일별로 사용하시는 분들에게 필수인 아이템이 있습니다.
바로 바인더 입니다.

이번에 맥시를 받자마자 바인더를 주문하려고 했으나, 상태는 "재고 없음" 그래서 한동안 기다렸으나 재고가 들어올 기미가 없네요. 재고가 들어오면 신상으로 체험기를 꾸며볼까 했는데 어쩔수 없이 작년 사용본으로 이 코너를 꾸며 볼께요.


재고가 없다고 매번 들어와서 확인을 할수는 없고 어쩌지 하고 있는데, 
사이트에 좋은 기능이 있어 참고로 고개 하고 넘어 갑니다.


제품 세부 페이지에 보시면, "입고 안내 문자받기"가 있습니다. 재 입고시 문자 받기에 등록해 두시면 재 입고시 제품을 빠르게 안내 받으실 수 있을것 같네요.
참고로 본인이 사용하실 바인더는 "http://www.formshop.co.kr/product/list.html?cid=030201"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본격적인 바인더 사용기를 적어 볼께요.
바인더는 많은 량의 속지를 보관할수 있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작년에 사용한 바인더 입니다. 계속 옆에 두고 쓰다보니 좀 나달거리기는 하네요.


아무래도 옆에 두고 한꺼번에 일정이나 금전출납 등 관련된 것들을 자주 찾다보니 표지가 많이 달아 있지만, 
찢어지거나 약하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 고풍스러워 보여 좋다는 생각이 좀 드네요 ㅎㅎ

바인의 실 사용 모습입니다.


이것 저것 안에 넣어 놓은 것이 많아서 두꺼운 편입니다.
어러번 여닫아도, 바인더가 크게 상하지는 않았지만, 아무래도 구멍은 6개인데 걸쇄가 2개이다 보니 힘을 덜 받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바인더는 계속 들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보완용이기 때문에 장시간 보관을 해도 내용물에 이상만 없으면 된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인더를 이용하는 장점은, 별도로 보관했을때 보다 연도별 보관이 용이하고, 속의 내용물들이 상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별도의 상자에 넣어 보관을 하면 꺼내보기가 힘들고, 자료를 찾을때에도 넘겨가며 찾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거든요.
몇년전의 행사나 과거 자료를 찾아보는 일이 없다고 하더라도, BOX에 넣어 두는 것보다는 지저분 하지도 않고, 보관이 훨씬 편리하더라구요.



매월 속지를 교확하고 오랜 시간을 보관 하며 여러번 여닫았지만,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이빨은 잘 맞아 있습니다.
아무래도 틈세가 벌어져 있으면 넘기는데 사이에 종이가껴서 아무래도 깔끔하지 못한 맛이 있거든요.
어서 재입고 되어서 2014년 데일리 속지들고 자기의 자리를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인터넷을 다 뒤져 봤는데, 인터파크에서는 해당 바인더를 판매하고 있더군요. 저는 2월 한달을 더 기다려봐서 재 입고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그곳을 이용할 생각입니다.
아무래도 계속 속지만 그냥 두면 속지가 나달나달해지고 구겨지니까요.
맥시 제품을 제외하고는 모두 폼샵(http://www.formshop.co.kr/)사이트에 있으니 많이 이융해 주세요.

[체험] 돌체 브라운 맥시,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 (3) 사용기 1 일(WORK)과 삶

새로운 것에 무언가를 옮긴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입니다.
일단 갖고 있는 것들을 차례로 넣어 봅니다.
명함과 함께 이번에 받은 데일리와, 이전에 갖고 있던 메모들도 함께 옮겨 겨 놓다보니 옮기지 못하는 것이 하나 생겼네요.


그것은 다름 아닌 사진 입니다.

예전 것에는 명함과 함께 사진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사진을 넣어 두고 가끔 바라보며 힘을 얻곤 했었는데,
이제는 넣어두고 가끔 꺼내보아야 겠네요.
하지만, 앞 뒤로 수납 공간은 넉넉해서 사진이나, 몇장의 문서 정도는 넣어갖고 다닐만한 공간이 되네요.

가장 먼저 잃어버렸을때 찾을 수 있도록 이름과 전화번호등의 정보를 적고  본격적으로 작년의 중요한 일들을 옮겨 적습니다.
먼저 1년간에 걸쳐 있는 중요한 일들 입니다.

여기에 중요한 행사들을 적어 놓으면 나중에 월간계획이나 일간 계획을 세울때 한눈에 어떤 일들이 있는지를 알 수 있어서 좋습니다.
연간 계획에 추가로 있었으면 좋겠다 싶은것은 휴일과, 명절의 표시 입니다.
대부분의 계획들이 특별히 휴가를 내기 전에는 주말을 끼고 움직이는 것이 많아서 
이때가 ㅇㅇ 생일이니까 그 전주 언제 만나야겠다는 계획을 세우기에 편하거든요.
먼저 생일을 ㅇㅇB+로 표현 합니다. 생일의 약자인 B와 약력을 뜻하는 +.
음력이면 ㅇㅇB- 로 표시합니다. 이것은 결혼 기념일등은 ㅇㅇㅇㅇ으로 표시하구요.
이렇게 나름 의미있는 부호들을 이용하면 쫍은 공간이지만 매년 챙겨야 할것들을 잘 정리할 수 있답니다.


다음은 월간 계획 부분입니다.
먼저 업무상의 중요한 계획들과, 개인적으로 중요한 계획을 적습니다.
다른 것들에 우선해서 완료가 되어져야 할것들을 적어 놓고, 월간 계획을 볼때마다 그것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합니다.
새로운 계획이 들어오더라도, 그 일정에 영향이 있는지는 분명히 판단되어 져야 합니다.

다음 월간일정을 세부적으로 적어 놓습니다. 
1월초이긴 한데 벌써 2건의 약속이 이러 저러한 사정들로 취소가 되었네요.
개인적으로 주일이나 공휴일은 날짜에 붉은 현광색으로 표시해 놓습니다. 
그리고 색볼펜을 이용해서, 개인적인 파랑색, 공적인 일은 검은색, 종교와 관련된 부분은 보라색, 업무와 관련된 일은 빨강색으로 적으려고 노력합니다.
한눈에 어떤 일정을 찾으려 할때 해당되는 색에 집중해서 보면 되니까 아무래도 효율적이 겠지요.



매월 앞에 변화시키고 싶은 습관을 적는 공간이 있습니다.
이곳에 저는 건강을 위한 운동과, 감사 노트 쓰기를 1달간 실천할 것으로 정했습니다.
몇번 시도는 했었지만 번번히 실패였는데, 이번에는 새해이고 하니 또 한번 적어 보았습니다.
성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데일리는 모든 분들이 아시는 바와 같이 계획들과, 각 일정들에 대한 공간 메모에 대한 공간들입니다.
어느 제품이든지 플레너는 사용하는 사람에 의지에 달려 있습니다.
하루하루를 어떻게 만들어가느냐에 따라 이것이 하나의 계획과 반성의 공간이 되기도 하고,
이번에도 소용없이 버려지는 종이뭉치에 불과할 수도 있습니다.
플레너를 사용하시는 모든분들.. 각자에게 소중한 하루하루를 만들어가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시간에는 이번 체험 품목에는 없지만, 사용하고 있는 것들에 대해서 말씀 드리겠습니다.

PDF 파일 합치기 - EZPDF Workboard 2.0 프로그램 사용 팁

가끔 PDF 파일을 정리하다 보면, 문서가 나누어져 있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이럴때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먼저 합칠 파일을 찾는다.

이번에 합칠 파일은 각각 1페이씩으로 구성된 PDF 파일 들이다. 

같은 악보이면서도 다른 파일로 구성되어 있고 보관 및 악보를 보는데 불편함이 있었다. 이 두개의 파일을 합쳐 보겠다.

 

1. ezPDF WorkBoard2.0 실행 : 바탕화면 및 시작 메뉴에서 해당 프로그램을 실행 시킨다.


 

 

2. 실행화면 : 프로그램이 실행되면 아래 그림과 같은 화면을 볼 수 있다.


 

3. 파일 선택 : PDF 편집을 선택하고, 해당 파일을 드레그 하여 추가 한다.


 

4. PDF 병합 : 상단 메뉴의 "PDF병합" 메뉴를 클릭 한다.


 

5. 저장 위치 선택 : 파일을 저장할 위치 및 파일 이름을 선택하고 "저장" 버튼을 클릭한다.


 

6. 파일 병합 완료 : 파일 병합을 완료하고 병합이 완료 되었다는 메시지를 출력한다.


 

이렇게 두개의 파일로 되어 있던 악보가 아래와 같이 하나의 악보로 합쳐 진것을 확인할 수 있다.



 

 

 

EZPDF Workboard 2.0 다운로드 홈페이지 : 유니닥스(주) http://www.unidocs.co.kr/

 


[체험] 돌체 브라운 맥시,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 (2) 개봉기 2 일(WORK)과 삶

오늘은 개봉기 2번째 시간으로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까 한다.


파랑색으로 선명하게 되어 있는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는 1일 2페이지로 구성된 제품이다.


안에는 간단하게 제품에 대한 소개를 볼 수 있다.
"내 삶에 즐거운 변화, 나를 디자인하는 이노웍스"라는 문구가 눈에 확 들어온다.


수첩을 분실했을때 그 소유자를 알 수 있는 이름, 주소, 연락처, 이메일을 적는 부분이다.
뭐 대부분 앞에 명합을 꽂아 두기 때문에 분실기 그것을 보고 연락이 올 확률이 더 크기는 하지만,
꼭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왼쪽 페이지는, 개인적으로 너무 많은 것을 적는 것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증권번호, 여권번호, 차량번호, 먼허증번호, 의류사이즈, 신발사이즈 등을 적도록 되어 있다. 
아무래도 개인과 관련된 정보들인데 
이 페이지가 있으니까 적어야 할것 같은 유혹을 받게 된다.
슬쩍 누군가 보게 되면 나의 소중한 정보들이... 적을 지 말지에 대한 판단은 각 개인에게 맞겨 본다.

오른쪽에는 야호 휴일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2014년 달력이다.
직장인인 이상 어쩔 수 없이 연휴가 눈에 들어온다. 1월에 긴 설연휴가 벌써 부터 기대 된다.


1년 365일의 대소사를 한눈에 볼수 있는 그런 페이지이다.
 이 연간계획 표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설날, 삼일절, 어린날등의 정보를 작은 글씨로 해당란에 적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휴일에는 아미로 색이 들어가 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보았다.


작년달력과, 내년 달력이 없을까봐 걱정하셨던 분들은 걱정을 버리시길.
연초, 연말에 참조해야하는 작년, 내년 달력에 대한 부분들도 이렇게 들어 있다.
또한 월간 계획을 적어 놓아 꼼꼼하게 한달을 챙길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한달에 대한 계획 이외에도, 1달을 지내며 정리할 수 있는 페이지와
바꾸고 싶은 습관, 새롭게 갖고 싶은 습관등 작은 습관의 변화를 다짐하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사용해 보니 아무것도 적어놓지 않는것 보다, 이곳을 채우는 것이 실천할 가능성이 훨씬 높아진다.


월간 계획 부분은 두말하면 잔소리, 1달의 일정을 한눈에 볼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으며
월간 계획 왼쪽 상단에는 이전달이, 오른쪽 상단에는 다음달이 기록되어 있어 달력을 넘기지 않고 참고 가능하게 되어 있다.
또한 10일 간격으로 음력날짜와, 법정 공휴일, 절기 등이 참고할 수 있도록 적혀 있다.


마지막으로 데일리 부분이다.
데일리는 왼쪽 상단에 가족, 친구 등의 생일과 기념일을 챙길 수 있는 공간과,
오늘 처리해야할 일들을 관리할 수 있는 공간과 시간별로 일정을 체크할 수 있는 공간
수입과 지출을 관리할 수 있는 공간과, 개인적인 습관을 체클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스크랩하고, 끄적거리는 것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넓게 메모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참 좋다.

데일리 프로 비즈 맥시는 학습이나 업무 등 무언가를 적고 기억해야 할 것들이 많은 사람에게 어울리는 제품이다.
이곳이 나의 일기장이 되어 주기도 하고, 메모장이 되어 주기도 하고, 아이디어의 창고가 되어주기도 하며, 사진과 추억의 장소가 되어 주기도 할것이다.
가능한 한곳으로 정보를 모아주면 나중에 맥시 한권 만으로 그 모든 추억들을 새록새록 새길 수 있을것이다.



http://www.innoworks.co.kr/

1 2 3 4 5 6 7 8 9 10 다음